라이프로그


송덕비(頌德碑) by meongseog

송덕비 준공

 

1월에 고향 형님께 써 주었던 송덕비 준공식이 오늘 있어

오랜만의 고향 방문에 새록새록 옛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다. 

집안의 큰 일을 친구 형님께서 혼자 애쓰시는 모습에 자꾸 친구의 모습이

겹쳐져 보임은 그리운 친구의 빈자리 무게일거고 살아있었다면 얼마나 좋아했을까.

너의 큰 누님의 두 손을 꼬옥 잡고 그 고왔던 옛날의 얘기를 도란도란 나누며 한참이나 있었단다.

오늘은 특별히 하늘 나라에서 내려다 보고 있겠제. 그 좋았던 시절의 모습들을 그리며. 정말 보고 싶다 친구야.

-멍석-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