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풀위에 앉으면 풀이 되라. by meongseog

2009. 멍석작 / 쑈는 생활의 꽃이다(종이에 수묵,담채)

 

 

 

풀위에 앉으면 풀이 되라. 

 

 

풀 위에 앉으면
눈을 감고 풀이 되라.
풀처럼 되라. 자신이 풀이라고 느끼라.
풀의 푸르름을 느끼라. 풀의 촉촉함을 느끼라.
풀잎 위에 햇살이 노니는 걸 느끼라.
풀잎 위의 이슬방울을 느끼라.
이슬방울들이 그대 위에 있다고 느끼라.
그대는 자신의 육체에 대한 새로운
감각을 갖게 될 것이다.

- 오쇼 라즈니쉬의《명상 건강》중에서 -

 

 

.

어느 곳에 있든 계산하지 않고 가식거리없이 순수한 마음으로

주어진 환경에 동화되어 함께 느끼며 할 수 있다는것 참으로 행복한 생활이지 싶다.

작가라면 예리한 눈도 필요하겠지만 주위의 작은 소리까지도 들을 수 있는 따뜻한 마음과
마음 비우고 바로 볼 수 있는 감성이 있어야 하고 서로 사랑하며 
살아감이 필요한 때이다, 시방. 

-멍석-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