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빈잔 by meongseog

          @ 2011. 멍석작 / 빈잔  (종이에 수묵, 담채)

 


 

2011 左圖右書展(좌도우서전)에 출품할 작품으로 남진의 노래 '빈잔'

'나는 가수다'에서 완전히 임재범화 해서 불러 큰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노래다.

임재범이 술 한 잔 하면 곧잘 부르는 곡이라고 선곡 이유를 밝혔셨는데 죽을 힘을 다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부르는 그의 격정적인 무대를 보면 한이 많은 가수다는 느낌을 가져봤다.
자기만이 자기고 있는 ,,"한"이 어떤 것인지는 모르지만 가슴으로 하는 말이라는 걸 느끼는 것이다.

그런것들이 음악으로 노래로 표현되어서 나오니 우리들 가슴을 울리고 영혼을 울리는 노래인 것이다.
노래를 들으면 소름이 돋고 심장과 영혼을 울리는 그의 창법은 정말 임재범만이 할수 있는것이리라.

노래를 저렇게도 부를 수가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 노래를 잘 하사람이 있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음악을 귀로 듣고 느낌을 마음으로 말하는 것도 있다는 것이다. 

그 때 그 감동으로 작품을 해 보았다. 가슴의 느낌을 담아 온 몸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노래와 작품과 함께 했으면 한다.


..........................................................................................................................................

빈잔 / 남진 임재범

 

그대의 싸늘한 눈가에 고이는 이슬이 아름다워
하염 없이 바라보네 내 마음도 따라 우네
가여운 나의 여인이여
외로운 사람끼리 아 만나서 그렇게 또 정이 들고
어차피 인생은 빈 술잔 들고 취하는것
그대여 나머지 설움은 나의 빈잔을 채워줘

그대의 싸늘한 눈가에 고이는 이슬이 아름다워
하염 없이 바라보네 내 마음도 따라 우네
가여운 나의 여인이여
외로운 사람끼리 아 만나서 그렇게 또 정이 들고
어차피 인생은 빈 술잔 들고 취하는것
그대여 나머지 설움은 나의 빈잔을 채워줘
나의 빈잔을 채워줘

 

..................................................................................

@ 전시명칭:  2011 左圖右書展(좌도우서전)

@ 전시기간:  2011 . 7. 8 (금) ~ 7. 13 (수)

@ 전시장소:  단원전시관 제1관 제2실

내 용 / 단원 김홍도의 작품세계를 계승하고 있는 작가들의 창작 작품 교류 전시

 

2011 좌도우서전 (左圖右書展) 이란 ?

단원과 교류하던 이용휴 (1708~1782)의 “대우암김군상찬”의 내용에 의하면 김군은 그 거처의 편액을 대우라 했으니 좌도우서의 뜻을 취한 것이라고 하였다 라고 기록을 하였는데 이것은 글씨와 그림을 모두 중요시하는 태도에서 따온 것이다 대우암이란 오른쪽 글씨와 대비되는 왼쪽의 그림을 그리는 암자라는 뜻으로 이용휴의 긍정적인 인식과 철학적인 해석이 공감되어 받아 진 것이다  

단원의 도시 안산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전문 작가들과 전국 초대작가들이 단원의 좌도우서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예술의 다양한 실험과 발표를 통하여 작가들의 창의적인 발상과 교류로 작품을 교류하고 시민들과 공유하고 자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